MoYa 글로벌 뉴스레터

 (전문가 번역) 


MoYa 뉴스레터는 놓쳐선 안 될 세계 주요 뉴스를 인공지능으로 요약한 후 전문 번역사가 정확하게 번역해서 매일 보내드립니다.
모바일 기기에서도 편하게 볼 수 있도록 디자인 개편되었습니다. 최신 뉴스 더 보기 버튼을 클릭해 보십시오.

2021-01-14

thumbnail

퀄컴, PC·스마트폰 성능 강화 위해 CPU 스타트업 누비아 인수

Qualcomm Inc | QCOM (NASDAQ)  |  pcworld.com

퀄컴이 스타트업 누비아(Nuvia)를 14억 달러에 인수할 계획이라고 수요일 밝혔다. 이는 자체 CPU 역량을 강화하여, ARM의 컴퓨팅 분야에서 보다 직접적으로 애플에 도전하기 위한 방안일 수 있다. 누비아 CPU는 PC를 포함한 퀄컴의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에 통합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년 동안, 퀄컴은 작년 9월 선보인 스냅드래곤 8cx 5G를 비롯해 다수의 PC용 스냅드래곤 프로세서 버전을 출시했다. 그러나 인텔 코어(Core) 라인업 같은 기존 X86 칩과 경쟁할 수 있는 성능의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는 약속은 실현되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퀄컴이 자사 제품보다 훨씬 뛰어난 성능을 갖춘 애플 M1 칩과 어떻게 경쟁을 이어나갈지 의문이 제기되었다. 퀄컴은 누비아 인수를 통해 이에 대한 답을 찾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QCOM 최신 뉴스 더 보기

thumbnail

엔비디아·AMD, GPU 공급 문제 해결 당분간 어려울 듯

NVIDIA Corp | NVDA (NASDAQ)  |  gamespot.com

AMD와 엔비디아가 공히 겪고 있는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GPU 공급 제약으로, 두 회사는 각각 신제품 그래픽 카드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AMD는 라데온 RX 6800, RX 6800 XT, RX 6900 XT 등 신제품 데스크톱 GPU 3종의 재고를 추가로 확보하여 소비자권장가격이 원래 출시 가격에서 변동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AMD는 재고 수준을 밝히지는 않았는데, 이는 주문이 몰리는 출시 시즌에 1차 생산물량이 쉽게 품절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엔비디아는 새로운 암페어(Ampere) 아키텍처로 구동되는 GPU 관련 공급 문제를 인정했으며, 2021년 1분기 동안 공급이 제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엔비디아의 회계연도 1분기를 말하는 것으로, 4월 말까지는 공급이 개선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엔비디아는 2월 말에 완전히 새로운 데스크톱 GPU인 RTX 3060을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NVDA 최신 뉴스 더 보기

thumbnail

모더나 CEO, 세계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영원히” 공존할 수밖에 없을 것

Moderna Inc | MRNA (NASDAQ)  |  cnbc.com

코로나19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CEO가 수요일, 세계 경제를 침체시키고 병원을 마비시킨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 곁에 “영원히” 존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Stephane Bancel) CEO는 수요일, "SARS-CoV-2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가 풍토병이 될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했다. 방셀 CEO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JPMorgan Healthcare Conference) 패널 토론에서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영원히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건당국이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를 지속적으로 관찰해야 과학자들이 백신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이미 4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풍토병으로 자리잡았는데 전염성이나 치명률이 코로나19만큼 강하지는 않다.

MRNA 최신 뉴스 더 보기

thumbnail

[광고] 100 페이지 PDF 파일 무료 번역

* 회원가입하면 100페이지 분량을 자동 번역할 수 있는 포인트를 드립니다.

  • PDF 파일을 번역할 방법이 없으신가요?
  • 분량이 많아서 번역할 엄두가 안나시나요?
  • 구글 번역하려니 복사-붙여넣기 너무 힘드시나요?

WiseTranslate.net에서 해답을 찾아보세요.

자세히 알아보기

thumbnail

애플,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인수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져

Canoo Inc - Class A | GOEV (NASDAQ)  |  slashgear.com

Apple reportedly weighed buying arguably the most fascinating EV startupApple reportedly weighed acquiring or investing in electric vehicle startup Canoo, potentially tapping its innovative drive-by-wire platform as it works on its own autonomous EVs. Apple is back to developing its own EV, with autonomous driving a key part. Electric vehicle startups aren’t exactly rare at this point, but even in a crowded field what Canoo is working on is intriguing. That’s a so-called skateboard platform, similar in approach to other electric vehicle manufacturers, but Canoo has pushed the idea further than most. Even then, expects don’t expect to see an Apple vehicle unveiled until 2024 at the earliest, and many see even that timeline as ambitious but unlikely.

구독 신청 후 로그인하시면 한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thumbnail

지리자동차-폭스콘, 다른 자동차회사 위한 차량 제조 파트너십 체결

Geely Automobile Holdings Ltd | GELYY (PINK)  |  autoblog.com

BEIJING/TAIPEI — Taiwan's Foxconn and Chinese automaker Zhejiang Geely Holding Group said on Wednesday they will join hands to provide contract manufacturing for automakers. It marks the latest move by Foxconn, a major Apple supplier, into autos after a tie-up with Chinese electric car startup Byton and comes amid reports that Apple is likely to launch a self-driving electric car by 2024. For Geely, the partnership will allow it to share its first EV-focused platform, launched in September, with other automakers, according to people familiar with Geely's plan. Geely shares climbed 1% on the news. Foxconn shares finished 2.4% higher prior to the companies' announcement.

구독 신청 후 로그인하시면 한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thumbnail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에어텔과 손잡고 인도서 모바일 전용 요금제 출시

Amazon.com Inc | AMZN (NASDAQ)  |  moneycontrol.com

The video streaming major has partnered with Airtel to roll out the offering to millions of prepaid customers of the telecom major. Powered by affordable data, smartphones have become the preferred screen for entertainment in India,” Amazon Prime Video India Director and Country General Manager Gaurav Gandhi said. He, however, declined to comment on the number of subscribers of Amazon Prime Video in India. Amazon Prime Video rival, Netflix introduced a similar mobile-only subscription plan in India for Rs 199 last year. Prime Video Mobile Edition is a single-user mobile-only plan, providing SD quality streaming to customers which is created especially for a mobile-first country like India, Gandhi said.

구독 신청 후 로그인하시면 한글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MoYa logo